정부, 1조4000억 들여 코로나 극복 일자리 31만개 만든다

송금종 / 기사승인 : 2020-07-05 14:35:21
- + 인쇄

희망일자리 30만명·공공데이터 청년인턴십 9000명 4∼5개월간 고용


기획재정부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발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일자리 31만개를 만든다. 

행정안전부는 취업 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과 청년층에 정보통신기술(ICT) 일자리를 지원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들 사업에는 모두 1조4562억원이 투입된다.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희망근로) 사업에는 총 1조3401억원이 들어간다. 희망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직장을 잃거나 취업이 힘들어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자체에서 공공일자리 30만개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저소득층, 장애인,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을 우선적으로 선발해 공공부문에서 일하도록 한다.

근무 기간에는 최저임금과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최대 180만원이다.

공공일자리는 지자체별 고용·경제 여건에 따라 생활방역 지원, 공공업무 긴급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재해예방, 문화·예술환경 개선 등 10개 유형이 제공된다.

이달부터 지자체별로 희망일자리 사업 공고를 내고 참여자를 모집한다. 자세한 내용은 워크넷과 각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으로 ICT 분야 일자리 9000개가량을 지원한다.

공공데이터 개방·이용 활성화를 위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 데이터 분석·품질관리 등을 담당할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8950명을 배치하는 사업이다. 예산은 1161억원이다. 

공공데이터 청년인턴들은 교육 후 오는 9월부터 현장에서 일한다. 교육·근무기간에 매달 180만원가량을 받는다. 참가 신청 및 선발 절차는 추후 공지된다.

행안부는 “희망일자리 사업은 일자리 취약계층 긴급생계지원과 고용충격 완화를 위한 것”이라며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사업으로는 빅데이터 기획·분석·시각화 지원 등 전문적인 현장경험을 제공해 단순 아르바이트에 그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