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부산시당, “부산경찰청의 보여주기 압수수색, 경찰청장 청문회 위한 정무적 수사인가”

윤요섭 / 기사승인 : 2020-07-08 19:32:06
+ 인쇄

김미애 오거돈 성추행 진상조사위원장, 오 전 시장 의혹 관련 압수수색 비판하며 공정한 수사 촉구

[부산=쿠키뉴스] 윤요섭 기자 =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이 지난 7일 오전 진행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의혹 관련 압수수색에 대해 “부산경찰청의 보여주기 압수수색, 경찰청장 청문회를 위한 정무적 수사인가”라며 일침을 가했다.

통합당 부산시당 김미애(부산 해운대구을) 오거돈 성추행 진상조사위원장은 8일 성명을 내고 “개인의 영달이 수사 목적이 돼서는 안 되며, 성범죄 수사의 무관용 원칙을 견지하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은 7일 오전 부산시청 8층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 사무실과 장형철 전 정책수석보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고 운을 뗐다. 

김미애 위원장은 “경찰은 ‘오 전 시장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최종적으로 확인할 목적’이라고 밝혔지만, 텅 빈 사무실을 강제수사하는 촌극을 연출하는 등 보여주기 뒷북 수사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압수수색은 증거 인멸을 막고 관련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수사 초기 신속히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상식적인데, 4월 말 수사전담팀 확대 이후 70여 일이 지난 시점에 핵심 정무라인을 압수수색을 한 것은 수사 의지에 대한 의구심마저 들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2일 오 전 시장 구속영장이 법원에 의해 기각되면서 경찰의 부실 수사가 도마에 오른 바 있다”며 “저를 비롯해 많은 분들이 보강수사를 통한 영장 재청구의 필요성을 제기했지만, 전혀 진전이 없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강제추행 건 외에 이와 연계된 총선 전 사건을 은폐하고 무마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직권남용 의혹에 대해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이런 점에 비춰볼 때 이번 압수수색은 경찰청장으로 내정된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의 청문회를 앞두고 책임회피 수단의 정무적 수사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또한, 변성완 권한대행이 향후 정치 행보를 염두에 두고 신진구 보좌관 재임용을 위한 명분 쌓기용이라는 일각의 주장도 설득력 있게 들린다”고 조목조목 따졌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추악한 성범죄이자 정치 거래마저 의심되는 이번 사건은 부산의 위상, 부산시민의 명예회복 차원에서라도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져야 한다”며 “수사기관은 실체적 진실 규명에 적극 나서길 다시 한번 강력히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ysy05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