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우리銀 전산사고 제재, 왜 하필 지금?

송금종 / 기사승인 : 2020-07-10 05:32:01
- + 인쇄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우리은행이 2년 전 ‘차세대 시스템’으로 소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명절을 앞두고 대금과 급여송금이 막혀 이용자 불편이 컸던 기억이 난다. 전산 오류는 이후에도 몇 차례 더 있었다. 우리은행은 그해 2분기 연속 ‘민원 최다 은행’이 됐다. 

참다못한 금융감독원이 경영실태를 파악하기에 이르렀고 최근 결론을 내렸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에 기관경고와 과태료 8000만 원 제재를 가했다. 

이 대목에서 던질만한 질문은 두 가지다. 하나는 ‘왜 이제야’다. 검사부터 제재심의위원회가 열리기까지 2년이 걸렸다. 그간 금감원에 실태점검 결과를 문의해왔는데 돌아온 답변은 ‘진행 중’이었다. 

그런 금감원은 본지에 ‘법률 검토 등 내부처리 단계가 있어서 늦었다’고 답했다. 사안 경중에 따라 처리 기간이 다른데 우리은행 전산오류 건은 워낙 사고가 잦다보니 들여다볼 게 많았다는 설명이다. 

금감원은 다만 제재는 ‘비공식’이며 검사가 종결되면 상세히 내용을 공개하기로 했다. 그 안에는 전산오류 주요원인도 포함된다. 공개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다른 질문 하나는 ‘왜 지금이냐’는 것이다. 이를 두고도 해석이 분분한데 그 중 하나가 당국이 라임펀드 전액 반환을 은근히 압박하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금감원은 지난 7일 라임 펀드 투자원금 전액을 투자자들에게 반환하라는 분쟁조정위원회 결정문을 판매사들에게 통지했다. 펀드판매사인 우리은행은 오는 27일 수락여부를 답해야 한다. 우리은행은 그 전에 이사회를 열고 가부를 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DLF에 이어 라임으로 이미지가 깎인 우리은행으로서는 설령 ‘뒷북’ 제재라 할지라도 현 시점에서는 득이 될 게 하나도 없다. 금감원은 이에 관해 말을 아꼈다. 당사자인 우리은행도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이다. 제재에 눈 돌릴 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어서일 것이다. 

실제로 해결할 과제가 많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홍콩계 사모펀드 ‘젠투’도 환매중단 위기다. 일각에서는 젠투가 라임이나 옵티머스 보다 심각하다는 얘기도 돈다. 우리은행은 ‘아직은 큰 문제가 보이지 않아’ 안심하는 분위기다. 민영화가 시급한데 주가 하락 우려에도 도리어 당당하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