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K-방역, 국민에 의해 재발견…정치가 뒷받침 돼야"

유수인 / 기사승인 : 2020-07-16 15:09:40
- + 인쇄

'21대 국회 개원연설'서 이같이 말해

KTV 화면 캡쳐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이제 정치가 뒷받침해야 한다. 국민 통합을 이끄는 중심이 되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21대 국회 개원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K-방역의 우수성을 거듭 강조하며, 코로나19 사태 해결에 있어 21대 국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가 인류의 일상을 송두리째 바꿨고 세계 경제를 무너뜨렸다. 우리 역시 온 국민이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지금까지 290여 분의 국민을 잃는 아픔을 겪었다"며 "위안이 있었다면 우리 국민들이 위기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대한민국을 재발견하게 된 것이다. 우리 국민이 우리 스스로의 역량을 높이 평가하며 '우리가 선진국이다'라는 자부심은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세계의 표준이 된 'K방역'을 포함해 우리 국민들은 민주주의, 경제, 문화, 사회 등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앞서가는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4·15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른 것에 대해서도 "국제사회는 진정한 민주주의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모범을 보여준 우리 국민에게 찬사를 보냈고, 우리의 성공적인 선거 방역을 배우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세계의 경제가 서로 문을 닫고 있을 때 글로벌 공조에 앞장서며 방역과 경제를 함께 해나갈 수 있다는 것도 보여주었다"며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많은 나라에 지원했고,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국경을 넘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정치가 뒷받침해야 할 때이다"라며 "국민에 의해 '재발견'된 대한민국을 반석 위에 올려놓아야 한다. 국민이 모아준 힘으로 코로나를 극복하고, 나아가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를 만들 소명이 21대 국회에 맡겨졌다. 그 역사적 과업에 필수적인, '국민 통합'을 이끄는 중심이 되어주실 바란다"고 주문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