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의대 캠퍼스‧병원 동‧서 모두 설치해야

신영삼 / 기사승인 : 2020-07-28 13:31:24
+ 인쇄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8일 동‧서부권에 의대 병원과 강의 캠퍼스가 모두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전남도]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8일 동‧서부권에 의대 병원과 강의 캠퍼스가 모두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4000명 확대와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과대학을 신설하겠다는 것은 전남에 의과대학 설립을 확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앞으로 최소 정원 100명 이상 확보돼 동‧서부권에 각각 의과대학병원과 강의 캠퍼스가 들어서 최신 의료시설로 도민들에게 부응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잘 매듭짓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또 “공익직불제가 4594억 원이 편성돼 농민들에게 큰 혜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는 대통령의 농업 공약사항이기도 한 공익직불제가 쌀값 안정으로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말하고 농업인들의 불편을 덜 수 있도록 신속히 집행해줄 것을 아울러 주문했다.

이와 함께 “도와 관련한 각종 법안 가운데 특히 여순사건과 한전공대, 에너지산업, 도서개발촉진 등 여러 관련 특별법들이 확보될 수 있도록 관련 법안에 대해선 실국장이 직접 뛰어 설득력 있는 설명을 통해 반드시 확보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청렴도 평가와 관련 “지난해 전남은 청렴도 2등급을 받아 많은 도민들이 흐뭇해했다”며 “올해도 지난해의 성과를 유지하는 것이 큰 과제이자, 목표다”고 말하고 전 직원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이밖에 김 지사는 “여름철 재해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언급하고, 특히 호우경보 발령시 대처가 늦어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사례가 없도록 피해 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