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관, 물류흐름 방해 '장기 방치화물' 처리 나서

윤요섭 / 기사승인 : 2020-08-03 19:33:18
+ 인쇄

보세구역 폐기대상화물 182톤 일괄폐기 시행

[부산=쿠키뉴스] 윤요섭 기자 = 부산세관은 지난달 31일 부산항 보세창고와 폐기업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고 장기간 방치돼 물류흐름을 저해하는 악성 방치화물 총 182톤에 대한 집중 폐기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이중 114톤은 친환경적인 폐기방법을 확대 적용해 기존의 소각 또는 매몰 대신 비용과 환경면에서 유리한 퇴비화와 고철재활용의 방법으로 처리한다.

▲ 지난달 31일 부산세관이 진행한 부산항 보세창고와 폐기업체 관계자 대상 간담회.(사진=부산세관 제공)

부산세관은 보세창고와 폐기업체를 직접 방문해 장기방치화물 현황을 조사했으며, 이날 보세창고와 폐기업체간 간담회를 통해 최소한의 부담으로 장기방치 화물을 처리할 수 있도록 일괄 폐기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일괄폐기를 통해 유통기한 경과, 검역불합격 등 통관이 불가능한 수산물, 식품과 찾아가지 않는 공산품 등 182톤을 폐기처분해 하여 보세구역 물류 원활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보세구역 관계자는 “화주 연락두절 등으로 폐기처리 비용과 절차 등 어려움이 많았는데, 부산세관의 적극적인 처리로 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ysy05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