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충남도청, 단기 일자리사업 추진...30억 원 규모

한상욱 / 기사승인 : 2020-08-03 18:55:34
+ 인쇄

2학기 학교방역 인력지원 사업


충남교육청 전경.

[홍성=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충남도청과 협력해 30억 원 규모의 단기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력 사업은 2학기 학교방역 인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청은 2학기 학교방역 인력지원을 위해 20억 원의 예산을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했으나, 등교 일수에 비해 지원액이 상당히 부족했다. 이가운데 도청과 협력사업을 통해 추가로 30억 원을 더 확보했으며 교육청은 총 50억 원의 예산을 학교방역 인력지원에 투입할 수 있게 됐다.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학교방역을 위한 인력을 활용하도록 예산을 지원해 생활방역에 대한 학교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교직원의 업무경감과 학생들의 안전한 학교생활이 보장될 것으로 기대된다.

1학기에는 교육부 특별교부금 8억 3천만 원과 예비비 15억 7천만 원으로 총 24억 원의 재원을 확보해 학교방역 인력을 지원했다. 등교하는 수업일수가 적은 관계로 24억 원의 재원으로 전체 학교 인력지원이 가능했다.

이병도 혁신과장은 “학교방역 인력을 지원하는 도청과 교육청의 협력 사업에 대한 교육가족의 만족도가 대단히 높다.”며 “앞으로도 도청과 교육청의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swh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