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통합당 초선 공격수 노릇 하지마” vs 김웅 “같은 당 초선들은?”

조진수 / 기사승인 : 2020-08-04 13:32:26
- + 인쇄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조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과 미래통합당 초선의원들간의 신경전이 팽팽하다.

통합당 김웅 의원 4일 페이스북에 “변화가 많았던 정치원로의 훈계, 좋은 말씀이다”며 “그런데 같은 당 초선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나? 궁금하다. 마치 날강도짓하는 자기 집 애들은 감싸고 등교하는 옆집 애들 복장 나무라는 것 같다. 아마 자기 집 애들은 구제 불능이라 그런가 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나저나 험지 출마한 거 아니면 독재니, 뭐니 떠들지 말라고 하시는데, 호남에서 출마한 민주당 의원님들이 들으면 심히 불쾌하실 것 같다”고 일갈했다.

이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최근 김부겸 전 의원을 비판했던 배현진·조수진 두 통합당 초선의원을 향해 “참 딱하다”면서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말라. 비례의원에게 저격수 역할을 흔히 맡기는데, 거기에 넘어가지 마시라”고 ‘충고’에서 비롯됐다.

▲사진=연합뉴스
통합당 허은아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부겸 선배님,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라’는 진심 어린 충고 잘 들었다”며 “(하지만) 20년 전 야당인 한나라당에서 초선 의원 신분으로 정당개혁과 정치혁신을 위해 저격수를 자처하신 초선 김부겸의 선례를 따르고 싶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한편 김부겸 전 의원은 지난 3일  배현진·조수진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두 분은 서울 강남에서 당선되거나, 비례대표로 당선됐다”며 “조 의원님이 고향인 전주에 가서 출마하면 제가 반독재의 기상을 믿겠다. 배 의원님이 강북에 가서 출사표를 던지면 제가 심판론에 승복하겠다. 그전에는 말을 지나치게 앞세우지 마시기 바란다”고 충고한 바 있다.
rokmc439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