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대전시, 디지털 뉴딜사업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명정삼 / 기사승인 : 2020-08-05 20:31:03
+ 인쇄

인공지능 스타트업 육성 지원 등 추진


▲ 관세청-대전시간 디지털 뉴딜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

▲ 대전시-관세청 디지털뉴딜 사업 업무협약식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관세청(청장 노석환)과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5일 오후 2시 대전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D-Station)에서 디지털 뉴딜사업과 지역발전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디지털 뉴딜사업과 지역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➀인공지능 스타트업 육성 지원 ➁신기술 분야 인력양성 지원 ➂양 기관의 중장기 연구개발사업(R&D) ➃민‧관‧학‧연 공동 연구 등 양 기관의 공동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현재 관세청은 과기정통부와 협업해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불법복제품 판독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는 대전 테크노파크 사무실을 실증랩 공간으로 무상으로 제공하고, 별도로 인공지능(AI) 비즈니스 창출을 위한 커뮤니티 센터도 구축하기로 했다. 인공지능 비즈니스 커뮤니티 센터는 AI 전문가 교류ㆍ세미나 등을 통해 AI 개발자가 모이고 교류하여 비즈니스를 만들고 AI 산업으로 연결되는 공간이다. 

관세청과 대전시는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AI) 전문기업을 발굴하고 시제품 개발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업무 특성상 관세청이 강점을 갖고 있는 물류ㆍ보안 분야에서 신기술을 상용화한 스타트업 기업 육성을 지원하고, 관세청이 보유하고 있는 풍부한 관세ㆍ물류 데이터를 활용해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 분야 전문인력 양성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노석환 관세청장은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전문 연구인력 등 우리나라 최고 수준의 인프라를 갖춘 도시며, 관세청은 실제 행정현장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활용하고 있는 디지털 행정 선도기관”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디지털 뉴딜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협업하는 모범사례를 만들어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통령께서도 뉴딜정책 성공을 위해서는 중앙과 지방의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 한 만큼, 이번 협약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대전시는 지난 5월 대전 인공지능 전략을 마련해 정부 디지털 뉴딜사업을 녹여낼 토대를 마련했다. 이번 관세청 뉴딜사업을 성공적 모델로 만들어 다른 정부기관들과도 협업해 많은 뉴딜사업이 대전의 과학기술역량으로 추진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세청과 대전시는 앞으로도 신기술분야 협력사업 뿐만 아니라 양 기관과 지역발전을 위해 필요한 과제를 찾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