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 등 공간‧사물에도 주소 부여…주소체계 고도화

송병기 / 기사승인 : 2020-09-02 15:45:47
- + 인쇄

행정안전부, 혁신성장산업 모형 개발 가속화…AI 등 4차산업 기술 적용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앞으로 잠실역과 같은 지하공간이나 졸음쉼터 등 사물과 공간에도 주소가 부여된다.

행정안전부는 주소체계 고도화 사업을 추진해 현재 도로와 건물 중심으로 부여돼 있는 주소를 사물(시설물)과 공간(공터)까지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고밀도 입체도시의 등장에 따라 점점 복잡해지는 도시의 정확한 위치소통을 위해서는 주소체계 고도화가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주소체계 고도화 사업은 2차원 평면개념인 현행 도로명주소를 3차원 입체주소로 전환하고, 건물에만 부여하던 주소를 지하, 시설물, 공간 등으로 확대해 부여하는 사업이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서울 송파구 잠실역(지하공간, 2020년)이나, 충북 진천군 졸음쉼터(시설물, 2019년), 경기 수원시 공원(공간, 2018년) 등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소체계가 3차원으로 고도화되면 도로 위에서 일정 시간 개방해 운영되는 푸드트럭이나 도로 아래 위치한 지하상가, 공중에 떠 있는 다리 등에도 주소를 붙일 수 있게 된다. 행안부는 이렇게 된다면 인공지능(AI)과 음성인식, 빅데이터, 디지털트윈 등 4차산업 핵심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행안부는 오는 3일과 4일 이틀간 ’2020 주소기반 혁신성장산업 대회‘를 비대면(영상회의, 유튜브 방송)으로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지금까지 진행된 주소체계 고도화 시범사업 결과와 주소기반 혁신성장산업 모형 개발 시범사업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사람과 단말기 간의 위치 소통 수단인 주소를 기반으로 4차산업 혁명시대 핵심기술을 적용하는 혁신성장산업 모형 개발의 시범사업 추진상황도 함께 발표된다. 

드론 배달점에 주소를 부여해 드론의 이착륙을 지원하는 드론 배송(충남, 전남), 로봇의 이동경로를 구축하는 자율주행 로봇 배송(대전), 주차장에 주소를 부여하고 안내판을 영상 판독하는 방식의 자율주행차 주차(서울 송파) 모형 등이 대표적인 시범사업이다.

또한, 지난 7월부터 8월24일까지 시행된 ‘주소기반 산업창출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본선에 진출한 5개 팀의 아이디어도 이번 행사를 통해 공개된다.

해당 아이디어는 ▲주소기반 증강현실 서비스 ▲주차안내 서비스 ▲쓰레기통 사물인터넷(IoT) 활용 ▲공간이용현황 서비스 ▲국가지점번호판 비콘(Beacon) 적용 등이다. 5개의 아이디어는 발표를 거쳐 최종 대상 1명, 최우수상 1명, 우수상 1명, 장려상 2명 등이 선정되고, 주소기반 산업창출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행안부는 주소체계 고도화 시범사업의 성과를 스마트시티(지능형도시)에 우선 적용하기 위해 주요 스마트시티 관련 기관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에는 행정안전부를 포함해 국토교통부, 한국과학기술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시흥‧대구 연구 실증), 한국주택토지공사(세종 스마트시티), 한국수자원공사(부산에코델타시티), 한국국토정보공사(전주 디지털트윈) 등이 참여한다.

협약에서 한국과학기술원(총장 신성철)에서는 자율주행 등 기술을 지원하고, 국교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에서는 실증연구를 담당하기로 협약해 스마트시티별 특성에 맞는 주소기반 혁신성장산업 모형을 구현해 나가기로 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