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리뷰] ‘검객’의 검술은 화려하나

인세현 / 기사승인 : 2020-09-17 08:00:04
- + 인쇄

▲영화 ‘검객’ 포스터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액션물과 사극에서 특히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온 배우 장혁이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으로 돌아왔다. 장혁은 이 영화에서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 역을 맡아 사라진 딸 태옥(김현수)을 찾아 나선다. 악당을 추격하는 과정에선 쉴틈 없이 화려한 검술을 펼친다. 오로지 검술 액션을 보고 싶은 관객이라면 만족할만한 작품이다.

광해의 호위무사로 자신이 모시던 왕을 끝까지 지켜내지 못했던 태율은 다시는 검을 잡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산에 들어가 딸 태옥과 함께 평범한 삶을 산다. 하지만 태옥은 시력을 잃어가는 태율의 눈을 고치기 위해 세상 밖으로 나가고, 그 과정에서 청나라 황족 구루타이(조 타슬림) 무리에게 납치당하는 일이 발생한다. 딸을 찾기 위해 다시 검을 잡게 된 태율은 자신의 앞을 막아서는 것들을 모조리 베어 나가다가, 끝내 과거 자신의 숙적과 현재의 악당을 마주하게 된다.

▲영화 ‘검객’ 스틸컷 /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일련의 사연으로 속세를 떠난 은둔 고수가 소중한 것을 찾기 위해 악당을 가차 없이 처리하는 내용이다. 조선판 ‘테이큰’ 혹은 ‘존윅’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100분 동안 펼쳐지는 이야기는 복잡하거나 어렵지 않다. 마지막 결말까지 예상했던 대로 흘러간다. 하지만 액션만큼은 예상을 뛰어넘는다. 액션 연기에 일가견이 있는 장혁의 실력을 최대한 활용한 검술 장면이 돋보인다. 평면적인 캐릭터와 단촐한 이야기가 지루함을 부를 때, 검을 휘두르는 태율이 등장하며 분위기를 바꾼다.

익숙한 구조이기 때문일까. 액션의 비중이 너무 큰 탓일까. 서사나 캐릭터에서 느낄 수 있는 매력은 희미하다. 광해군 폐위 후 혼란스러운 조선의 정세, 자신만 아는 고관대작들과 핍박받는 백성 등을 보여주며 이야기에 힘을 실으려 했지만, 이음새가 매끄럽지 않다. 많은 것을 담으려 했지만, 완성도 있게 꿰어 내는 것에는 실패한 듯 보인다. 장혁의 연기도 마찬가지다. 검을 휘두르며 앞으로 나아가는 액션은 훌륭하지만, 감정을 표현함에 있어선 때때로 너무 무겁기만 하다는 인상이 든다.

태옥 역의 김현수와 태율과 다른 신념을 가진 민승호를 연기하는 정만식은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준다. 악역 구루타이 역의 조 타슬림도 강렬하고 흥미로운 연기를 선보인다.

오는 23일 개봉. 15세 관람가.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