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올해 성장률 -1.0%…코로나 재확산에 0.2%p 낮춰

조계원 / 기사승인 : 2020-09-17 02:59:01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0%로 0.2%p 하향 조정했따. 

OECD는 16일 공개한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1.0%로 전망했다.

OECD는 앞서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이 없다는 시나리오에서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0.8%로 제시했다. 하지만 재확산이 발생하면서 전망치를 0.2%p 내렸다. 

내년 성장률은 8월에 내놓은 전망치 3.1%를 유지했다.

반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6.0%에서 -4.5%로 1.5%p 높였다. 내년 전 세계 경기는 5.0% 반등한다고 전망했다.

미국 전망치는 7월 -7.3%에서 -3.8%로, 중국은 6월 -2.6%에서 1.8%로 4.4%p 올렸다.

OECD는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당초 예상보다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미국, 유럽의 전망치를 상향했다"고 밝혔다.

다만 OECD는 "각국의 경제봉쇄 조치가 풀리면서 경기가 조금씩 회복하는 흐름을 보였으나 여름 이후 글로벌 경기는 회복 모멘텀을 다소 잃은 모습"이라며 "글로벌 교역도 4월보다는 회복했지만 여전히 약해 한국, 독일, 일본의 경기회복을 제약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G20에 속하는 19개국 중에서는 중국(1.8%) 다음으로 높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