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추석연휴 코로나19 방역대책 마련

윤형기 / 기사승인 : 2020-09-21 16:01:30
+ 인쇄


[포천=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 포천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성묘·벌초·봉안당 방역대책 마련에 나섰다.

포천시는 추석연휴 성묘객 등 다수가 집합하는 실내 봉안시설인 도성사, 다보정사 등 사설장사시설 31곳과 법인장사시설 11곳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 성묘객 분산을 위해 e하늘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 이용을 독려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성묘를 할 수 있다.

시는 연휴기간 다수가 집합하는 장소는 피하고 성묘를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부득이한 경우 최소인원으로 성묘를 하고 마스크 착용, 온열체크, 음식물 섭취 금지, 출입서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하반기 최대 고비가 될 추석 연휴기간 최대한 이동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