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농기계임대사업 ‘전국 1위’

신영삼 / 기사승인 : 2020-09-22 13:32:33
+ 인쇄

전남 13개 지자체 ‘우수 시‧군’, 26억 들여 노후 농기계 대체 추진


▲ 농림축산식품부의 올해 농기계 임대사업 평가에서 영광군이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전남 13개 자치단체가 우수시‧군으로 선정됐다. 우수 지자체는 지난해보다 5개 증가한 13개 시‧군으로 영광과 해남, 곡성, 광양, 보성, 강진, 장흥, 영암, 나주, 화순, 무안, 담양, 순천이다.[사진=전남도]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의 올해 농기계 임대사업 평가에서 영광군이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전남 13개 자치단체가 우수시‧군으로 선정됐다.

우수 시‧군은 지난해보다 5개 증가한 13개 시‧군으로 영광과 해남, 곡성, 광양, 보성, 강진, 장흥, 영암, 나주, 화순, 무안, 담양, 순천이다.

이에 따른 상사업비로 전라남도는 국비 13억 원을 확보했으며, 지방비(도비 3억9000, 시‧군비 9억1000)를 포함 총 26억 원을 들여 임대사업소의 노후농기계를 대체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임대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전국 142개 시‧군 469개 임대사업소를 대상으로 사업 전문인력 비율과, 밭농사 기계 비율, 수요자 만족도 등을 평가해 상위 50개 시‧군에 노후농기계 대체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전라남도의 이같은 성과는 임대사업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농촌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매년 사업비 9~10억 원)을 비롯, 임대용 밭농사 기계 지원 확대(2018년 26억 원→2019년 50억 원), 영농철 휴일 없이 임대사업소 운영 등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 지원을 위해 전국 최초로 농기계임대료를 50% 감면함에 따라 지난 6월말 기준 이용농가가 12% 증가했으며, 이에 따른 임대료 감면액이 총 10억 원에 달해 농민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박철승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이번 선정결과는 전남도와 시‧군이 함께 노력한 결과다”며 “이번 사업비로 임대사업소의 노후된 농기계를 농가가 선호한 기종으로 바꿔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의 농기계 구입부담을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내 농기계 임대사업소는 올해 6월말 기준 목포시를 제외한 21개 시‧군에 65개소가 설치돼 1만2428대의 농기계를 임대 중이다.

올해 4개소(장흥, 고흥, 강진, 해남)가 건축 또는 설계중이며, 내년에 3개소(순천, 강진, 무안)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