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지친 이웃에 ‘따뜻한 밥상’ 선물

김영재 / 기사승인 : 2020-09-25 15:54:25
+ 인쇄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의료진 등 600여명에 도시락 전달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전주시자원봉사센터는 25일 노인돌봄 서비스 대상자와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의료진 등 600여 명에게 ‘따뜻한 밥상’ 사업으로 도시락을 전달했다.

자원봉사센터는 이날 행복한 밥상 푸드봉사단과 청바지 대학생봉사단 등 봉사자들과 함께 이른 아침부터 소고기뭇국, 김치, 김 돼지불고기, 깻잎장아찌 등을 조리했다.

따뜻한 밥상 전달은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 전주공장위원회(의장 주인구)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기탁한 후원금이 사용됐다.

이에 앞서, 센터는 지난달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사,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 이동식 밥차를 몰고 직접 전남 구례 수해현장을 찾아 수재민들과 봉사자 등을 위해 1500끼의 따뜻한 밥상 나눔을 전개하기도 했다.

박정석 전주시 자원봉사센터장은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같이 지역사회 공헌활동에 나서는 지역기업이 늘어났으면 한다”며 “보다 다양한 자원봉사 연계활동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을 따뜻하게 보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jump0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