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다녀간 유명 체육인 ‘확진’…지역 접촉자 28명은 ‘음성’

최태욱 / 기사승인 : 2020-09-28 11:55:33
+ 인쇄

▲기사와 상관없는 자료 사진. 쿠키뉴스 DB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지역 한 빙상인의 상가를 방문한 유명 체육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당시 장례식장을 찾은 문상객과 접촉인 28명을 진담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A씨가 수성구 모 요양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A씨는 대구를 다녀간 이틀 뒤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장례식장 CCTV를 통해 A씨가 장례식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음식을 먹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조문객 16명과 상주 등 28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또 조문객 중 일부가 대구실내빙상장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하고 대구시설관리공단과 빙상장 관계자 등 43명을 추가로 검사했다. 이 가운데 42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공단 측은 당초 지난달 23일부터 휴장한 대구실내빙상장에 이날부터 보호자를 제외하고 선수, 강습생만 출입을 허용하는 등 출입 제한을 완화할 방침이었지만 추석 연휴 이후로 재개장을 연기하기로 했다.

또 추석 연휴를 맞아 오는 30일과 다음달 2일 개최 예정이던 ‘굿바이 코로나19! 씽씽 썰매 체험 및 환상의 갈라쇼’ 도 취소하기로 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