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병박물관, 대의면 마쌍리유적 국가귀속문화재 인수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09-28 17:48:47
+ 인쇄

의령지역 최초 가야시대 마을유적 출토유물


[의령=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남 의령군 의병박물관은 지난 25일 대의면 마쌍리유적 출토 국가 귀속 문화재 17점을 인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인수한 국가귀속문화재는 대의면 마쌍리 삼국시대 마을유적에서 출토된 시루, 항아리를 비롯해 토기제작도구인 내박자 등 가야인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유물 17점이다. 


마쌍리유적은 2018년 전원주택단지 조성사업에 편입되면서 현대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 조사해 구덩식 집자리 8동이 확인된 유적으로 의령지역에서 최초로 발굴 조사된 가야시대 마을유적이다. 
    
한편 의병박물관은 연면적 2752㎡ 규모로 2012년 6월 개관하면서 최신의 항온항습기능을 갖춘 유물 수장고 2개소를 마련해 보물 제671호 ‘곽재우 유물일괄’을 비롯해 소장유물 및 기탁유물 등 6000여점을 안전하게 보관관리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의병박물관은 2018년 5월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돼 의령지역에서 출토된 유물을 인수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됐고, 국가귀속문화재를 지역사 연구 및 다양한 전시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국가귀속문화재 인수를 통해 지역 문화재에 대한 관리시스템을 보다 체계적으로 구축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의령군 관내 출토 국가귀속문화재를 적극 인수해 다양한 전시회 개최 등 지역 공립박물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 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