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정체 풀려 소통 원활…서울→부산 4시간30분

박하림 / 기사승인 : 2020-09-30 20:49:26
+ 인쇄


[원주=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일 저녁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대부분 해소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서울 양방향은 정체 구간 없이 원활한 소통을 보인다.
 
또 서해안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등에서도 차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준으로 광주까지는 3시간 20분, 대구까지 3시간 30분, 대전까지 1시간 30분으로 예상되는 등 도로가 평소 모습을 되찾은 상황이다.
 
추석 당일인 1일에는 귀성 방향으로 오전 6∼7시, 귀경 방향으로는 오전 9∼10시에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은 연휴 중 가장 많은 차량이 도로를 이용하면서 양방향 모두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도로공사는 전했다.


hrp118@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