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 ‘라임사건 검사 비위 의혹’ 수사 전격 지시

인세현 / 기사승인 : 2020-10-17 20:55:05
- + 인쇄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라임 사건)과 관련한 검사 비리 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전격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은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라임의 실질적 전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전날 전관 출신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000만 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을 제공했다고 폭로했다. 이 가운데 1명이 얼마 뒤 꾸려진 수사팀에 책임자로 합류했다는 주장이다.

여권 인사에 대한 연루 증언을 종용받았다고도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5월 청와대 행정관 뇌물공여 관련 첫 검찰 조사 때부터 담당 검사가 나는 ‘인정만 하면 된다’며 수사 책임자가 원하는 대로 진술 내용을 수정하고 내게 인정하도록 하는 식이었다”고 했다.

야당 정치인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증언을 했지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과 변호사에게 수억 원을 제공하고 라임 펀드 관련 청탁을 했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이 검찰 로비에 관여했다고 언급한 A 변호사는 “김 전 회장과 현직 검사들의 소개를 주선한 기억이 없고, 보석이나 강기정 수석에 대한 이야기도 없었다”며 “변호사로서의 직분만 다 했을 뿐 부정한 일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김 전 회장의 폭로에 관해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라며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