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강수적중률 공개 약속해놓고 2년째 숨겨와

이영수 / 기사승인 : 2020-10-20 17:27:35
- + 인쇄

기상청 공개 예보정확도(ACC) 4년 평균 92.3% VS 비공개 강수적중률(TS) 44.7%
임종성 의원 “기상청, 유리한 지표만 공개하다 결국 기상망명족 등 불신 자초”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은 기상청이 지난 2017년 감사원 감사 이후 예보정확도 평가지표로 기존 강수유무정확도에 더해 강수적중률을 함께 공개하기로 해 놓고는 2년째 강수유무적중률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7년 감사원은‘기상예보 및 지진통보 시스템 운영실태’감사에서 기상예보의 정확도를 평가할 때, 우리나라는 비가 자주 오지 않기 때문에 강수유무정확도(ACC, Accuracy)에서 강수와 관련이 없는 값을 제외하고 산정하는 강수유무적중률(TS, Threat Score)로 봐야 하고 이럴 경우 강수유무적중률(TS)은 46%수준이라고 설명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017년 감사원 감사 이후 예보정확도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남재철 전 기상청장은‘2018년 주요 업무 추진계획’에서 강수유무정확도(ACC)와 강수유무적중률(TS), 임계성공지수(CSI) 등을 다 같이 공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기상청은 강수유무정확도(ACC)를 공식지표로 발표할 뿐 강수유무적중률(TS)이나 임계성공지수(CSI) 등을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기상청이 국정감사를 위해 임종성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여전히 강수유무적중률(TS)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국민은 일상생활에 영향을 받는 비 예보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데, 기상청이 유리한 지표만 공개하다 결국‘기상망명족’이라는 불신 현상을 초래하게 됐다”며“기상청은 각성하고 국민에게 약속한 대로 강수 관련 예보정확도를 보다 엄격하게 산출해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