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출토 금관가야 목걸이 3점 보물 지정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10-21 11:21:08
+ 인쇄


[김해=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금관가야 대표 유적인 경남 김해시 대성동고분군(사적 제341호)과 양동리고분군(사적 제454호)에서 출토된 가야시대 목걸이 3점이 보물로 지정됐다.

보물로서 가치를 인정받은 가야시대 목걸이는 대성동고분박물관 소장품인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와 국립김해박물관 소장품인 ‘양동리 270호분 출토 수정목걸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로 지난 8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최종 지정 심의를 통과해 보물 제2081~2083호로 각각 지정됐다. 


이 보물들은 금관가야 지배층의 무덤유적인 대성동고분군과 양동리고분군의 3~4세기 덧널무덤 바닥에서 출토돼 출토 위치가 명확하고 당시의 보석 세공기술의 정수를 보여준다. 

특히 금관가야의 복식문화를 대표하는 장신구라는 역사적 가치가 인정됐다. 

3세기 무렵 중국 역사책인 ‘삼국지 위서 동이전’의 “변·진한 사람들은 금이나 은보다 구슬을 더 보배로 삼았다”는 기록과 같이 대성동고분군과 양동리고분군에서 금이나 은으로 만든 장신구보다 구슬 장신구가 훨씬 많이 출토됐다. 

이 중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목걸이 3점은 3~4세기 가야 보석의 진수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조형적 완결성과 정교한 세공기술이 특징이다.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는 다종다양한 재질과 색감을 가진 구슬 총 2,473점으로 만들어져 금관가야 목걸이 중 가장 많은 구슬로 만들어진 희귀한 사례다. 


또 도내 기초자치단체 소속 공립박물관에서 소유하고 있는 가야유물 중 처음으로 보물로 지정된 사례라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

‘김해 양동리 270호분 출토 수정목걸이’는 굽은 옥모양, 주판알모양, 육각다면체모양 등 다양한 형태의 수정 146점으로만 이뤄진 특이한 유물이며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는 수정과 마노(瑪瑙, 수정과 같은 석영광물로 원석의 모양이 말의 머릿골을 닮아서 지칭), 유리 등 총 574점으로 만들어졌다.

김해시는 대성동고분박물관과 국립김해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중요 가야유물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을 위해 2018년부터 문화재청에 김해 출토 가야유물의 국가문화재 지정을 지속적으로 건의해왔고 이번에 유형문화재 중 그 가치가 국보 다음가는 보물 지정을 이끌어냈다. 

이밖에 김해시는 대성동고분박물관 소장 가야유물 7종, 23점을 올해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지정을 신청해 현재 도문화재위원회의 현지조사와 일부 유물은 심의 중이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그동안 가야유물 중 보물이 매우 적어 아쉬웠는데 이번 가야 목걸이의 보물 지정으로 금관가야 유물이 재평가된 계기가 돼 반갑다”며 “앞으로도 가야 유물들의 국가 및 도 지정문화재 지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들을 역사문화관광 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