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토론서 자화자찬 "내 덕에 서울 3200만명 살아"

정진용 / 기사승인 : 2020-10-23 13:33:27
- + 인쇄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마지막 TV토론회를 진행했다/ AP=연합뉴스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 덕분에 북한과의 전쟁을 막았다며 ‘자화자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열린 대선 후보 간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통해 자신이 북한과의 전쟁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울은 (북한에서) 25마일(40km) 떨어져 있고 3200만명이 살고 있다”면서 전쟁시 수백만명의 인명 피해가 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 서울 인구는 970만명이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전쟁을 하지 않는다”면서 “나는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반면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김 위원장을 “폭력배”라고 부르며 “핵 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만나겠다”고 발언했다. 바이든 후보는 ‘어떤 조건에서 김정은과 만나겠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김정은이 한반도를 비핵화 지대로 만들기 위해 핵능력을 축소하는데 동의하는 조건에서”라고 답했다.

또 집권하게 되면 북한 비핵화 논의에 중국을 참여시키겠다고도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부통령을 역임했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북한이 4차례 핵실험을 했는데 북한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고 보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과거 자신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 오갔던 문답을 소개했다.그는 “왜 (미국이) 미사일방어를 그렇게 가깝게 옮기느냐고, 왜 병력을 더 가져다 놓느냐고, 왜 한국과 군사훈련을 계속하느냐고 (중국이 물어서) 북한이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계속 그렇게 할 것이고 그렇게 우리는 그들(북한)을 통제할 수 있다. 우리는 우리가 그들을 통제할 수 있다는 것을, 그들이 우리를 해칠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할 것이다. 그러니 무언가 하고 싶으면 나서서 도와라. 아니면 계속될 것(이라고 중국에 말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우자 “우리는 히틀러가 유럽을 침공하기 전에 좋은 관계였다”고 반박했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