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일본의 독도 침탈야욕 강력 규탄

박진영 / 기사승인 : 2020-10-23 14:43:18
+ 인쇄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수원=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회장 민경선 의원)는 22일 제120주년 독도의 날(10월25일)을 기념해 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을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일본의 과거 주변국들에 대한 침략과 반인륜적 범죄행위에 대한 반성과 동북아의 안정과 상생을 가로막는 팽창주의 정책 폐기를 촉구하면서 경기도 차원의 올바른 독도 인식교육 강화방안 마련을 결의했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성명서에서 "일본은 2005년부터 16년째 방위백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왜곡 기술하고, 겉으로는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열어가야 한다면서 △'죽도의 날 기념행사' 강행 △역사교과서 왜곡 △독도영유권 주장을 담은 '2020년 외교청서' 발표 등 제국주의적 망령을 버리지 못하고 독도 침탈행위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일본의 행위는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군국주의적 침탈행위와 다름없고, 한·일 양국간 미래지향적인 성숙한 동반자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우리 국민과 세계의 희망을 송두리째 무시하는 처사로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경선 의원은 "독도는 자그마한 섬이지만 영토주권의 상징이며,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심이다. 이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매년 찾았던 독도를 코로나19로 인해 방문하지 못하고 있지만, 그런 만큼 독도를 지키려는 마음은 더욱 간절하며, 앞으로도 137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수호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영토주권 수호와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 추진을 위하여 회장 민경선 의원 등을 비롯한 경기도의원 26명으로 구성된 동호회이다. 이 동호회는 2016년 9월에 창립되어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 규탄 일본대사관 앞 1인 시위, 일본의 학교 교과서 역사왜곡 규탄 기자회견, 도내 문화재 내 친일인사 흔적 삭제 촉구 기자회견, 독도문화탐방, 독도와 위안부 사진전,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등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