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회사들, 노동자 과로사 책임 지고 개선할 방안 제시해야"

배성은 / 기사승인 : 2020-10-25 01:42:01
- + 인쇄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민주노총 서울본부 등 단체 관계자들이 "재벌 택배사들은 택배 노동자 과로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에 대한 대책을 즉각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최근 과중 업무로 택배 노동자들이 잇달아 사망한 가운데 시민단체들과 노동계가 규탄 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서울·경기본부와 전국택배연대노조, 진보당은 24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 모여 "택배회사들이 노동자 과로사에 책임을 지고 장시간 노동을 개선할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사망한 한진택배 노동자는 무려 새벽 4시 28분에 '저 너무 힘들어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며 "그런데도 한진택배는 심야 배송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없이 면피용 사과문만을 내놓았다"고 했다.

이어 "쿠팡 역시 고인이 '택배기사가 아니다'라는 말로 변명할 뿐 살인적인 노동시간과 열악한 근무환경은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택배회사들이 재발 방지대책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많은 택배사가 반성 없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석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구조를 고치지 않으면 언제 어디서 또 어떤 희생자가 나올지 알 수 없다"며 "분류작업에 별도 인력을 투입하고 택배기사 전원에게 산재보험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eba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