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다문화마을특구' 365일 차 없는 거리 조성

박진영 / 기사승인 : 2020-10-26 11:58:35
+ 인쇄

▲안산 다문화마을특구

[안산=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 안산시는 다음달 9일부터 안산 다문화마을특구 중심거리인 원곡동 다문화음식거리(다문화길)를 '365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차 없는 거리는 (구)원곡본동사무소에서 안산역 맞은편까지의 다문화길 340m 구간이며,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연중무휴 운영된다.

시는 자동차 운행을 시간대별 부분 통제해 특구 내 명소이자 자랑인 다문화음식거리가 오로지 사람만 다닐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거리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원활한 운영을 위해 차 없는 거리 구간 입구에 볼라드 및 기타 시설물을 설치해 차량을 통제하는 한편, 인근 상가의 물건 상하차량 등의 통행을 위해 일부는 통행을 허용할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차 없는 거리 지정을 통해 안산의 명소인 다문화음식거리가 다양한 음식문화를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거리이자 진정한 다문화 체험의 거리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활성화하고 선도적인 상호문화도시로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