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모바일 신분증’ 도입 가속화…온‧오프라인 디지털 신원증명

송병기 / 기사승인 : 2020-10-26 14:43:21
- + 인쇄

모바일 공무원증 프로토타입 화면(자료=행정안전부)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디지털 신원증명이 가능한 ‘모바일 신분증’이 공무원들을 우선으로 내년초 도입된다. 이어 정부는 운전면허증과 장애인등록증 등으로 모바일신분증을 확대할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모바일 신분증 도입 사업’을 추진과 관련 내년 초 ‘모바일 공무원증’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26일 밝혔다.

그동안 행정안전부는 디지털정부 인증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공공웹사이트를 대상으로 공인인증서 외에 생체‧모바일 등의 인증수단을 추가로 제공하거나 대체해 왔다. 또 하나의 아이디로 공공웹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원패스를 구축하고 연계를 확대해 왔다. 

‘디지털원패스’는 하나의 ID와 지문, 패턴 등 간편 인증수단으로 여러 공공웹사이트를 로그인할 수 있는 One-ID 서비스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러한 인증 서비스 개선 노력은 우리나라가 ‘2020 UN 전자정부 발전지수’ 2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이달 15일 발표된 ‘2020 OECD 디지털 정부 평가’ 1위를 달성하는데 기여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성과를 지속 발전시키기 위해, 디지털 전면 전환을 선도하는 모바일 신분증 사업을 추진 중이다.

모바일 공무원증 프로토타입 화면(자료=행정안전부)
모바일 신분증은 온‧오프라인에서 디지털 신원증명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개념적(자기주권 강화), 기술적(DID기술 적용), 형태적(디지털 신분증), 활용적(온‧오프라인 통합) 측면에서 획기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정부는 올해 공무원증 도입 사업을 시작으로 운전면허증, 장애인등록증 등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내년 초에 공무원들이 모바일 공무원증을 발급해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인 ‘모바일 공무원증 도입 사업’의 중간보고회를 오는 28일 개최한다. 보고회에서는 △모바일 공무원증을 통한 정부세종청사, 서울청사 출입 절차 △공직자통합메일, 바로톡 등의 업무관리시스템 로그인 기능 △기타 도서관 등에서 활용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향후 점진적으로 도입할 예정인 모바일 운전면허증이나 모바일 장애인등록증도 이번에 구축하는 모바일 신분증 앱에 담겨질 계획이라며, 이번 중간보고회는 모바일 신분증 사업의 초석이라고 설명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