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코로나19 ‘학교의 대전환 상상’ 온라인 포럼 개최

최문갑 / 기사승인 : 2020-10-26 16:30:48
+ 인쇄

미래교육 위한 교육공동체 역할과 과제, 관계맺기 방안 등 논의

[대전=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코로나19 대전환기의 학교 모습을 공유하고 대전미래교육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2020 대전미래교육포럼’을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온라인으로 23일 열었다(사진). 

이날 포럼에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 시민 등 사전 신청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코로나19 대전환의 시대, 미래교육을 위한 교육공동체의 역할과 과제’기조 발제, ‘Ⅰ 수업과 교사의 역할, Ⅱ 자기주도적 학습 방법, Ⅲ 관계맺기’주제 발표, ‘코로나19 학교의 대전환, 대담한 상상 그리고 도전’을 주제로 한 토크콘서트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광주교육대학교 박남기 교수는 ‘코로나19 대전환의 시대, 미래교육을 위한 교육공동체의 역할과 과제’라는 주제로 기조 발제를 하였다. 온라인 교육 대실험의 결과를 중심으로 미래 사회를 위한 새로운 학교교육 패러다임의 변화를 살펴보고, 교육공동체의 역할과 과제 및 한국형 온라인 교육 체제 구축 방안을 제안하였다. 

이어 대전변동중학교 김기환 교사는‘슬기로운 온택트 수업과 교사의 역할’을 주제로 변화된 일상과 학교의 모습을 중심으로 온택트 수업과 미래교육의 방향 및 교사의 역할에 대해 발표하였다.

또한, 충남고등학교 김민서 학생은 ‘온라인 수업에서의 자기주도적 학습방법’을 주제로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영상과 학습 플래너 작성방법, 자기 주도적으로 학습하는 방법 등을 소개했다. 

대전전민초등학교 전윤하 교사는 ‘온택트, 교육공동체의 관계 맺기’를 주제로 학생과 교사의 관계, 학부모와 교사의 관계, 학교와 지역사회의 관계에 대한 내용을 사례 중심으로 발표하였다.

이어, 중앙교육연수원 조동헌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크콘서트를 진행하였고, 한밭대 박예인 학생은 코로나19 상황 속 대학 새내기 생활 모습에 대한 의견을 제안하였다.

대전탄방중학교 이송이 학부모는 쌍방향 온라인 수업과 아이들에게 향상 따뜻한 말 한 마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안하였다.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은 “코로나19 상황 속 학교 현장의 안정적인 교육과정 운영을 지원하고 학력 격차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수한 역량과 열정적인 헌신을 보여주신 교육 가족께 감사하다”면서 “오늘 포럼에서 나눈 내용이 미래 교육을 위한 정책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