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사상 최대 급증에 하락…다우 2.29%↓

지영의 / 기사승인 : 2020-10-27 09:01:37
- + 인쇄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최대치로 급증하자 하락 마감했다. 유럽증시도 코로나19 우려에 하락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0.19p(2.29%) 급락한 2만7685.3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4.42p(1.86%) 내린 3400.9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9.34p(1.64%) 하락한 1만1358.94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급증하는 점이 불안심리를 부추겼다.

CNBC가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일요일 기준 7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이전 주보다 20% 이상 늘어나면서 사상 최대치로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지난 금요일에는 하루 확진자가 8만 명을 훌쩍 넘어서기도 했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팬데믹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 점도 불안감을 끌어올렸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가 3.47% 하락했고, 산업주도 2.5% 내렸다. 기술주는 2.17% 하락했다.

유럽 주요 증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이날 범유럽지수인 유로스톡스 50 지수는 2.93% 내린 3105.25로 거래를 종료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6% 하락한 5792.01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닥스(DAX) 30 지수도 3.71% 내린 1만2177.18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1.90% 하락한 4816.12로 장을 마감했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