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코로나 경기침체 극복…폐광지 그린뉴딜 등 정책 강화

하중천 / 기사승인 : 2020-10-27 14:50:34
+ 인쇄

강원도청.

[춘천=쿠키뉴스] 하중천 기자 =강원도(도지사 최문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마, 태풍 등으로 인한 장기 경기침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폐광지역 그린뉴딜 등 경제정책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먼저 비대면‧언택트 소비와 홈코노미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소상공인 스마트 유통시스템 구축‧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중개수수료‧광고료‧입점수수료 부담이 없는 강원형 배달앱 명칭을 ‘일단시켜’로 확정하고 11월 중순부터 가맹점 모집에 나설 예정이다.

이어 기존 오프라인 판로가 위축됨에 따라 전통시장에 라이브 커머스 등 온라인 홍보‧판매 방식을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또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위축된 소비 회복을 위해 온라인‧비대면 중심 강원세일페스타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강원도 대표 500여개 특상품이 10~50% 할인된 가격으로 강원마트, 강원곳간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생태자원 및 산업유산을 활용한 ‘폐광지역 그린뉴딜’ 사업을 추진해 폐광지역의 신 성장을 이끌어낸다.

도는 그동안 추진해 온 ‘폐광지역 중장기 발전 기본계획’과 연계해 오는 2025년까지 총 7개 사업에 1326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피해기업, 저신용‧담보부족 기업 등에 대해 100억원 이상의 특례보증을 지원하는 사업을 내년부터 시행한다.

김태훈 도 경제진흥국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소상공인들이 판로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유통의 온라인화를 강화할 것”이라며 “지역자원과 연계한 폐광지역 그린뉴딜 사업을 본격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a3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