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을왕리 음주사고' 청원에 "밤낮으로 단속하겠다"

민수미 / 기사승인 : 2020-10-27 15:48:15
- + 인쇄


▲사진=송민헌 경찰청 차장이 27일 음주운전 가해자 엄정 처벌을 촉구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청원 답변 영상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경찰이 음주운전 예방을 위해 상시단속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민헌 경찰청 차장은 27일 음주운전 사망사고 엄중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한 잔이라도 술을 마시고 운전하면 단속된다'는 인식을 확산시키겠다"고 밝혔다.

송 차장은 "위험운전 치사죄를 저지르는 등 중대한 사고를 일으킨 운전자의 구속 요건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사람이 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면 차량을 압수하는 등 재범 의지를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습 음주 운전자는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없는 기간을 늘리고, 음주 운전자 대상 특별교통안전교육 시간을 대폭 확대해 의학적 치료와 전문 심리상담 등도 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시동을 켜기 전 음주 측정을 해 단속 수치가 나오면 자동으로 시동을 걸 수 없게 하는 음주운전 방지 장치를 상습 음주 운전자의 차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국회와 협의해 필요한 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답변은 지난 6월 평택-파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 당시 수사를 미흡하게 한 경찰과 가해자를 처벌해 달라는 청원, 지난 9월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숨지게 한 음주 운전자를 엄벌해 달라는 청원 등 2건에 대한 것이다.

해당 음주 운전자 2명은 '윤창호법'으로 알려진 위험운전 치사 혐의로 구속 송치됐다.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