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 신혜선 “외국어 연기, 음악처럼 계속 들었다… 통으로 외워”

이준범 / 기사승인 : 2020-10-28 17:25:26
- + 인쇄

▲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배우 신혜선이 외국어 연기를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도굴'(감독 박정배)의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신혜선은 “차분한 말투를 사용했다”며 “극 중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똑부러지게 말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어 연습을 많이 했다”며 “음악 듣듯이 계속 들었다. 통으로 외운 후 현장에서 조금씩 조율하며 대사를 읊었다. 친언니에게 중국어 도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물이다. 다음달 4일 개봉


bluebe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