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모를 복통, 설사…혹시 음식 알레르기?

전미옥 / 기사승인 : 2020-11-21 03:00:04
- + 인쇄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 되면서 배달음식이나 간편식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이들 배달음식과 간편식은 대개 나트륨과 지방 함량, 열량이 높고 가공식품이 많아 건강에 좋지 않기 때문에, 이로 인한 위장장애를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추세다. 그런데 특정 음식을 먹고 탈이 나는 경우라면 음식 알레르기를 의심해 볼 수 있다. 

◇면역계 과민반응 일종인 음식 알레르기… 원인과 증상은?

우리가 섭취한 음식의 소화와 흡수는 위장관을 통해 진행되는데, 이는 장 기능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장 기능이 약해지면 신체 면역기능도 같이 저하되고, 이에 따라 평소에는 반응하지 않던 음식에 대해 신체 내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사람의 면역계는 원래 여러 질병이나 감염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기능을 하지만, 역으로 음식 알레르기는 면역학적인 반응 때문에 신체 내 증상을 일으키게 되는 것이다.

음식 알레르기는 우리 몸이 특정 음식을 유해한 것으로 판단하여 몸의 면역계가 그 음식에 과민반응을 나타내는 것을 의미한다. 모든 음식에는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단백질이 포함되어 있는데, 우리 몸의 면역 시스템이 이 단백질에 대해 과잉 반응할 때 발생한다. 음식 알레르기의 약 90%는 달걀, 우유, 밀, 콩, 땅콩, 밤, 생선, 조개에 의해 나타나며 그 외 간장, 바나나, 멜론, 두유, 딸기류, 고추 등도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음식 알레르기의 주요 증상은 빨갛고 가려우며 부풀어 오르는 두드러기, 입술과 입 주변의 부종, 오심, 구토, 설사, 복통 등이 있다. 이 때 콧물, 눈물, 눈의 가려움을 동반하기도 하며 더 심한 경우에는 호흡 곤란, 가슴의 압박감, 숨 막힘, 빈맥, 현기증, 의식 소실 등이 발생한다. 특히 과민반응으로 인해 몸의 각 기관에서 동시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증상이 급격히 진행되고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도 발생할 수 있다.

◇증상 늦게 나타나는 ‘지연형 과민반응’…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로 진단 가능해

음식 알레르기는 식품을 먹고 난 후 즉각적으로 그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음식 섭취 후 며칠이 지나 증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지연형 과민반응’이라고 부르는데, 이 경우 음식 섭취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나버려서 원인 음식을 찾아내기가 어려워진다. 때문에 환자들이 증상의 원인을 위장질환이나 기관의 기능 장애로 생각하고 음식 알레르기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채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조금이라도 음식 알레르기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라면 가까운 내과나 가정의학과를 방문해 관련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임상검사 전문의료기관인 GC녹십자의료재단은 전국의 수십 개 의료기관에 식품 면역 과민 진단검사인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 검사를 제공하고 있다. 이 검사는 등 우리 식탁에 흔히 올라오는 음식 90가지에 대해 지연형 과민반응을 유발하는 IgG4(면역글로불린G4) 항체를 측정하는 검사다.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는 혈청을 두 개의 튜브에 5ml씩 채혈해 분석하는데 사흘 정도 후 검사 결과를 알 수 있다. 이 검사를 통해 알레르기의 원인 물질을 찾아냈다면 이를 포함한 음식은 섭취를 줄이고 대체할 수 있는 식단을 구성해 영양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없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추적 검사를 통해 질환의 상태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이아람 GC녹십자의료재단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지연형 과민반응의 경우 음식 섭취 후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상당 시간이 지나 체내에 음식들이 축적되기 때문에 원인 음식을 찾아내기가 힘들고 만성적이며 자각하기 어려워 ‘숨은 알레르기’로도 불린다”며 “평상시 간헐적으로 원인을 알 수 없는 알레르기 유사 증상이 있다면 가까운 병원을 찾아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를 받아 보고 정확한 알레르기 원인을 파악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