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바이든 美 대통령 취임식은 어떻게 될까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11-23 01:10:02
- + 인쇄

이전까지 100만명 운집했지만, 이번에는 20만명 예상
드라이브 스루 방식부터 장소 변경까지 논의 중

사진=로이터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다음해 1월20일로 예정된 취임식에 대해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매체 워싱턴포스트는 22일(한국시간)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이전에 보지 못한 광경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WP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 준비에 참여하는 관계자 6명을 인용, 모든 참석자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도록 하는 방식이 논의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과 밀착해야 하는 참석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 미 의회 합동취임식준비위원회(JCCIC)는 최근 참석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또한 취임식 후 스태추어리 홀에서 열리는 의원들과의 점심식사와 백악관 무도회 또한 취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100만명이 넘게 모였던 이전의 취임식과 달리, 이번 바이든 당선인의 군중 규모는 크게 줄 것이란 전망이 뒤따르고 있다.

미 의회 합동취임식준비위원회(JCCIC) 위원장직을 맡은 로이 블런트 공화당 상원의원은 “20만명 이하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확실하다”고 말했다.

또한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불참도 유력시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바이든 당선인의 측근들은 대통령으로서의 정통성 확립을 위해 위엄있는 취임식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취임식은 본질적으로 정치색을 띠는 행사지만, 바이든 당선인이 주장하는 '통합'을 부각하기 위해 그를 지지하지 않았던 이들까지 포용하는 행사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이를 위해 취임식이 열리는 내셔널 몰의 입장객은 제한하는 대신, 국회의사당에서 백악관으로 이어지는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서 퍼레이드를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여했던 스티브 케리건은 “여러 가지 방식을 고려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며 "바이든 당선인은 리더십과 미국민에게 모범을 보여주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