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경북빅데이터센터, 4개 기관과 스마트팩토리 관련 협약 체결

최태욱 / 기사승인 : 2020-11-26 12:20:29
+ 인쇄

▲경북 스마트팩토리 활성화 업무 협약 체결식(왼쪽부터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실감미디어연구센터 구정식 센터장, 경북빅데이터센터 박창현 센터장, 대경ICT산업협회 서상인 회장, 스마트공장 연구포럼 정태용 대표). 영남대 제공

[경산=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영남대 경북빅데이터센터는 지난 25일 인터불고호텔에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실감미디어연구센터, 대경ICT산업협회, 스마트공장 연구포럼과 빅데이터 기반 경북 스마트팩토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경북도의 산업 활성화를 위한 스마트팩토리 관련 플랫폼을 활용해 공동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기업지원으로 지역 산업의 디지털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지역 기업의 스마트팩토리 전환을 위한 공동 연구 및 사업화를 목표로 체결됐다. 빅데이터 기반 연구개발 및 인력양성을 주도하는 경북빅데이터센터를 비롯해 경북도 내 전자정보기술 분야 시험인증, 기업지원, 교육훈련을 담당하는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대구·경북 ICT 산업 진흥을 주도하는 대경ICT산업협회, 대구·경북 최초 민간 주도형 스마트공장 연구포럼이 역량을 모으기로 함에 따라 지역 기업의 스마트팩토리 활성화에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박창현 센터장(영남대 컴퓨터공학과 교수)은 “최근 제조업 전반에서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 전환 수요가 본격화되면서 빅데이터기반의 스마트팩토리가 현장의 난제를 극복하는 키워드로 부각되고 있다”면서 “한국판 뉴딜 정책의 핵심으로서 디지털 혁신은 단기적인 위기 극복 대책이 아닌 경북 미래의 경제 성패를 좌우할 중차대한 도전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4월 개소한 영남대 경북빅데이터센터는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와 시장 확대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대표 빅데이터 기관이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