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 집단 반발에 “충격 충분히 이해…법에 따라 징계절차 진행”

이소연 / 기사승인 : 2020-11-27 11:15:03
- + 인쇄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배제’ 관련 검찰이 집단 반발하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무에 전념해달라”는 입장문을 냈다. 

추 장관은 27일 법무부를 통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로 검찰조직이 받았을 충격과 당혹스러움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앞으로 대내외의 다양한 의견들을 충분히 참고해 법과 절차에 따라 징계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가 정당하다는 언급도 있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 관련 여러 비위 의혹에 대한 충분한 진상 확인과 감찰 조사 기간을 거쳤다. 명백한 진술과 방대한 근거 자료를 수집해 이뤄졌다”며 “비위를 확인한 때에는 반드시 징계청구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검사징계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조사에 전혀 응하지 않는 상황에서 특히 헌법가치를 훼손하는 판사 불법사찰 문건의 심각성과 중대성, 긴급성 등을 고려해 직무집행정지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의 비위 의혹 중 하나인 ‘판사 사찰’ 관련 질타도 나왔다. 추 장관은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의 정보기관의 불법사찰과 아무런 차이를 발견하기 어려워 감찰결과를 보고받고 형언할 수 없는 충격을 받았다”면서 “검찰총장과 변호인은 문건 작성이 통상의 업무일 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문장을 밝히면서도 판사들에게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는 것에 크게 실망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검사들이 입장을 발표하는 가운데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건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고 당연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고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 국민들과 함께 해 온 검찰개혁 노력이 모두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심한 자괴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흔들림 없이 국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마음으로 각자 직무에 전념하여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