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여성‧청소년 삶의 질 높일 예비사회적기업 신규 지정

한성주 / 기사승인 : 2020-11-30 09:48:42
- + 인쇄

그래픽=이희정 디자이너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여성가족부가 30일 37개 기업을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신규 지정했다.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사회적경제 분야에서 여성‧가족 친화적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서비스를 확충해 여성‧가족‧청소년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기업이다.
 
여가부는 지난 2012년부터 여성‧가족‧청소년 분야의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며, 향후 사회적기업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해 왔다. 이날까지 총 119개의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이 지정됐다.

올해 여가부는 지난 9월4일부터 9월25일까지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를 실시했다. 신청 기업 총 61개 중 현장실사 및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총 37개 기업을 신규로 지정했다.

이들 기업이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는 다양하다. 주로 경력단절여성과 결혼이주여성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청소년 자살예방 등을 위한 위기청소년 정서지원 ▲취약계층 가족 심리·교육 지원 ▲다문화가족 적응 지원 등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이다.
 
지정된 기업에는 ▲근로자 인건비 ▲전문인력 ▲판로 등 지원을 신청할 자격이 부여된다. 기업진단, 인증전환 지원, 맞춤형 경영 자문 등 추가적인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신규 지정된 37개 기업 가운데 사회서비스제공형은 ▲마인도어 사회적협동조합 ▲사회적협동조합 사람과평화 ▲세이 사회적협동조합(SAY) ▲이주민 사회적협동조합 ▲주식회사 다다르고 ▲주식회사 다문화인재양성센터 ▲주식회사 다소니 ▲주식회사 레크플레이미디어센터 ▲주식회사 맑은별성장연구소 ▲주식회사 어울 ▲주식회사 올두성교육연구소 ▲주식회사 회현동극장 ▲청소년플러스끌림 사회적협동조합 ▲충북다문화가정지원센터 등 14개 기업이다.

일자리제공형은 ▲지구촌뚜벅이들 ▲정약용컴퍼니 주식회사 ▲주식회사 경남선샤인 ▲주식회사 오손도손 등 4개 기업이다.

기타(창의·혁신)형은 ▲유한회사 전북플라워가든연구소 ▲주식회사 화잠레더 ▲너나들이 성문화센터 ▲미닝오브 ▲운동명가조아짐 ▲꿈길자사회적협동조합 ▲마인즈그라운드 주식회사 ▲사회적협동조합 드림즈 ▲위즈덤랩 주식회사 ▲유한회사 에듀피아 ▲주식회사 나다운 ▲주식회사 로담 ▲주식회사 모아연구소 ▲주식회사 바람꽃출판사 ▲주식회사 운동친구 ▲주식회사 은하수미술관 ▲주식회사 준토스 ▲주식회사 펀빌리티 ▲한국청소년평화교육훈련원 주식회사 등 17개 기업이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