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분 만에 코로나19 진단 가능해진다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12-04 01:01:02
- + 인쇄

사진=연세대학교 제공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17분 내에 정확히 검사하는 현장 진단 기술이 개발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의학 연구단 단장인 천진우 연세대 교수와 이재현 연구위원 연구팀은 하버드 의과대학의 이학호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나노 물질을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17분 안에 검출하는 진단 기술과 현장진단형 코로나19 진단 장비인 'nanoPCR'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현재 사용되는 코로나19 표준검사방법은 '역전사 유전자 증폭방법(RT-PCR)'으로, 정확도는 높지만 바이러스 검출에 수시간이 소요되고 대형장비를 갖춘 병원과 연구소 등으로 검체를 운송해 진단해야 해 과정이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든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연구진이 개발한 장비를 이용하면 나노기술을 통해 소량의 유전물질로도 정확한 검출을 할 수 있게 된다.

연구진이 nanoPCR을 활용해 환자검체시험을 진행한 결과 환자 1명의 샘플 분석을 약 17분 만에 마칠 수 있었고, 150명의 감염 여부를 정확히 판정해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