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간 아동 성폭행 하고 기록남긴 佛 의사 징역형

송금종 / 기사승인 : 2020-12-05 01:00:25
- + 인쇄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아동 성폭행·추행 혐의로 기소된 전직 외과 의사가 결국 감옥 신세를 지게됐다. 

5일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생트법원은 1989년부터 2017년까지 조카·환자·이웃 등 어린이 4명을 성폭행·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엘 르스콰르넥(70)에게 징역 15년형을 선고했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1989∼1999년 사이 삼촌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발한 조카 2명은 올해 각각 30세와 35세가 됐다고 보도했다.

남은 피해자 둘은 1993년 병원에 찾아온 4살 어린이와 2017년 스콰르넥 이웃집에 살던 6살 어린이였다.

한편 피의자 자택에서는 그가 1986년부터 프랑스 서부 한 병원에서 성인과 어린이 312명을 성폭행·추행한 방식을 상세히 기록한 문서가 발견됐다.

문서에는 피해를 증언한 두 조카뿐만 아니라 환자 이름까지 적혀있는 미성년자의 외설적인 사진 30만장 이상이 포함돼 있었다. 프랑스 당국은 이를 토대로 피해자를 수소문, 229명의 증언을 청취했고 197명이 고발장을 제출했다.

스콰르넥이 저지른 다른 범행에 대한 재판은 앞으로도 열릴 예정이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