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애 “여성폭력 범죄 근절·여성 고용 유지 지원할 것” 

한성주 / 기사승인 : 2020-12-24 12:16:43
- + 인쇄

▲사진=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디지털 성범죄와 여성 대상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법률 개정과 제도 정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24일 정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디지털 성범죄, 온라인 그루밍 범죄 등 여성 폭력 범죄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법률을 개정하고, 후속 조치를 철저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권력형 성범죄의 되풀이를 막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공공부문에서의 성희롱·성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독립적인 신고체계를 마련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조직문화와 성차별적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여성, 청소년, 청년층이 타격을 입었다는 진단도 언급했다. 정 후보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여성의 돌봄 부담은 더욱 가중되고, 청소년의 심리·정서 불안은 심화되고 있다”며 “2030 청년은 연애·결혼·출산을 포기하는 삼포세대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고용 위기에 내몰린 여성들의 고용이 유지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사회적 약자에 대한 돌봄과 배려의 자세를 바탕으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성평등 사회 구현 계획도 설명했다. 정 후보자는 “실질적 성평등 사회를 실현하겠다”며 “정책 의사결정 과정에 다양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성인지 예산제도, 성별영향평가 등 성주류화 제도를 내실 있게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 및 민간 부문의 대표성을 제고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보호·지원한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정 후보자는 “1인 가구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등, 가족 형태의 변화에 대응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부모 가족이 임신·출산에서부터 아동 양육까지 안정적으로 자녀를 양육할 수 있도록 아동양육비 지원과 양육비 이행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맞춤형 지원 ▲위기 청소년 발굴·지원을 위한 통합지원시스템 구축 등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