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애 여가부 장관 후보 “서울시 차원 박원순 장례 부적절”

한성주 / 기사승인 : 2020-12-24 14:10:42
- + 인쇄

▲사진=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시장(葬)으로 치른 것은 부적절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정 후보자는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서울시의 5일장이 적절했는지 묻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피해자를 지원하는 기관의 입장에서 볼 때, 장례 절차를 서울시 차원에서 그렇게 5일장으로 진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후보자는 여가부의 피해자 지원 역할을 보강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여가부가 피해자를 ‘피해 고소인’으로 지칭하면서 피해자 편에 서주지 않았다는 전 의원의 지적에 “피해자로 부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여가부에서는 현재도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미흡하다고 여기는 부분들은 최대한 보강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