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민병헌, 뇌동맥류 수술 받는다… “티내고 싶지 않았다”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01-18 11:25:07
- + 인쇄

민병헌. 롯데 자이언츠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의 민병헌이 뇌동맥류 수술을 받는다. 

롯데는 “외야수 민병헌이 뇌동맥류 수술을 받는다. 지난 2019년 뇌동맥류를 발견했고, 서울대병원에서의 정기 검진을 통해 경과를 지속적으로 추적 관찰해왔다”고 18일 밝혔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벽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혈관 질환이다. 민병헌은 최근 검진 결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병원 측의 소견에 따라 오는 22일 서울대병원에서 뇌동맥류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

민병헌은 중학교 1학년 때 아버지가 뇌출혈로 유명을 달리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이번에 발견된 뇌동맥류도 가족력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년 연속 3할을 쳤던 민병헌은 뇌동맥류의 여파로 지난해 타율이 0.233으로 뚝 떨어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민병헌은 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려 했지만 이번 스프링캠프에 불참하게 되면서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민병헌은 “앞으로 있을 수술은 물론 재활 과정을 하루빨리 마치고, 팬 여러분께 다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