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서울 청년 채용 중소기업 인건비 지원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1-18 16:45:35
+ 인쇄

채용 인원 1인당 인건비 185만원 최대 5명 지원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서울 청년을 채용하는 도내 중소·중견 기업에 1명당 185만원씩 기업당 최대 5명까지 청년 인건비를 지원한다.

경남도는 '지역상생 일자리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2월 1일까지 모집한다. 

‘지역상생 일자리사업’은 서울 청년과 지역 내 우수일자리 연결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상생을 도모하고자 지난해부터 추진되는 사업이다.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은 청년 인건비와 서울 청년 채용을 위한 온라인 채용 홍보 및 절차, 면접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으로 채용된 청년은 매월 220만원의 임금을 받게 되며, 서울시에서 110만원, 경남도에서 75만원, 참여기업에서 35만원을 부담하게 된다.

경남도내에 사업장을 보유한 중소·중견기업이 신청할 수 있으며, 출자·출연기관 등 공공기관(단, 지방자치단체 근무는 제외), 비영리법인·단체도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희망 기업은 참가신청서를 작성하여 도 및 시·군 공지사항에 모집 공고문을 참조해 경상남도경제진흥원에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김일수 경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청년특별도 조성을 위해 서울청년 일경험을 통한 지역U턴과 정착으로 청년유입을 촉진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3개 기업에 8명의 서울 청년을 채용해 지원한 바 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