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연계 ‘두 칸 띄어 앉기’ 지침 완화 신중론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1-19 13:33:30
- + 인쇄

▲사진=18일 서울 명동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매장 내 좌석에 앉아 음료를 마시고 있다. 이날부터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 조치가 일부 완화되면서 포장·배달만 가능했던 카페에서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허용된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정부가 공연계에 적용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당장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9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공연계의 방역지침 완화 요구와 관련해 “3차 유행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모든 방역수칙을 일시에 완화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여러 업종의 거리두기 요청사항에 대해 중앙부처들이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인 수도권에서는 공연장에서 좌석을 두 칸씩 띄어 앉아야 한다. 공연계는 이 같은 좌석 배치로는 많은 관람객을 수용할 수 없어, 공연이 불가능할 정도로 큰 손해가 발생한다고 토로하고 있다.

손 반장은 생계와 형평성을 기준으로 최근 방역지침을 완화한 업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역지침 완화는) 두 가지를 기준으로 했다”며 “하나는 오랜 집합금지 조치로 인해 운영을 할 수 없어 생계상 문제가 불거진 (헬스장, 노래방, 학원 등의) 업종이었고, 또 하나는 평성 논란이 제기됐던 식당과 카페에 대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