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추가지원 불가피”

유수환 / 기사승인 : 2021-01-19 14:35:55
- + 인쇄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8일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소상공인‧기업 지원을 위해 175조원이 넘는 민생‧금융안정 프로그램을 차질 없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 합동브리핑에서 “‘올해 금융정책 핵심 추진과제’에서 우선시 되는 과제는 코로나19 금융지원 지속 및 잠재리스크 관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실물경제 부진으로 소상공인‧기업 등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점검반을 신설해 소상공인‧기업의 애로를 직접 청취하고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소상공인 등을 위한 추가적인 금융지원 조치는 불가피하다고 언급했다. 은 위원장은 “전 금융권 만기연장‧상환유예, 금융규제 유연화 등 한시적 금융지원 조치는 방역상황, 실물경제 동향, 금융권 감내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연장이 불가피해 보인다”며 “구체적인 것은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을 통해 추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증가한 가계‧기업부채 등 잠재리스크가 우리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는 기업에 대해서는 175조원+@ 프로그램 및 추가대책을 통해  충분한 신용을 공급하고, ‘구조적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해서는 사업재편 지원 및 선제적 구조조정을 유도하는  투 트랙(Two-track)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hwan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