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진출 재점화' 김민재, 지난해와는 다른 분위기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1-19 17:18:05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괴물 수비수' 김민재(25·베이징 궈안)의 이적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2019년 1월 전북 현대를 떠나 중국 슈퍼리그(CSL)의 베이징 궈안으로 이적한 김민재는 리그 정상급 선수로 활약했다. 대표팀에서도 파울루 벤투 감독 지휘 하에 없어선 안 될 존재로 부상했다.

젊은 나이에 높은 포텐셜을 지닌 김민재는 유럽 구단들의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에버턴, 사우샘프턴, 왓포드, 아스널, 토트넘(이상 영국), 라치오(이탈리아), PSV에인트호번(네덜란드), RB라이프치히(독일), FC포르투(포르투갈) 등이 관심을 표했다.

이 중 토트넘은 벤피카로 이적한 얀 베르통언의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해 김민재 영입을 시도했지만, 김민재의 소속팀 베이징의 강경한 태도에 이적이 무산됐다. 토트넘은 당시 이적료로 900만 파운드(약 135억 원)를 준비했지만, 베이징이 1500만 파운드(약 225억 원)를 요구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영입이 무산된 여름 이적시장 이후 4개월이 지나 겨울 이적시장이 열리자 김민재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졌다. 기존에 관심을 보이던 팀들은 물론 김민재를 새로이 이적 물망에 올린 팀들도 있다.

이 중 토트넘의 라이벌 팀인 첼시의 관심이 눈에 띈다. 

첼시는 지난 16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영국 매체 미러 등 다수 현지 언론이 거론한 김민재 영입설을 언급했다. 언급에 앞서 “언론에 보도된 내용으로 첼시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지만 홈페이지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많은 주목을 받았다.

토트넘 역시 김민재에 대한 관심을 아직 놓지 못하는 상황이다. 지난 15일 미러는 "토트넘이 김민재의 첼시 이적을 막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김민재에게 처음으로 관심을 보인 팀인 만큼 영입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현재 베르통언의 빈 자리를 메우지 못한 상황이다. 김민재 영입에 실패했던 토트넘은 지난해 여름 스완지 시티에서 조 로돈을 영입했다. 하지만 로돈은 프리미어리그 4경기(선발 1경기) 출전이 전부다. 여전히 중앙 수비수 영입에 목이 마른 상태다.

김민재의 관심이 뜨거워지는 만큼 베이징은 여전히 김민재의 이적료를 높게 책정한 상황이지만, 지난해와는 다른 그림이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먼저 중국리그의 상황이 바뀌었다. 차기 시즌부터 중국리그 내에는 외국인 선수에 대한 샐러리캡이 도입될 전망이다. 각 팀들은 외국인 선수를 영입할 때 최대 300만유로(약 40억원)까지 지출할 수 있다. 하지만 팀 내 외국인 선수들의 합계 연봉이 최대 1000만유로(약 132억원)를 넘어서는 안 된다.

변경되는 샐러리캡 조항은 새롭게 구단과 계약하는 선수들에게는 적용이 된다. 이로 인해 중국 구단들은 새로운 외국인 선수 영입에 난항을 겪고 있다.

김민재는 베이징과 재계약시 해당 샐러리캡 영향을 받게 된다. 이미 김민재는 베이징 내 고액 연봉자다. 베이징이 그의 유럽 진출을 막기 위해 더 높은 연봉을 제시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또한 김민재는 올해 12월31일로 베이징과 계약이 만료된다. 베이징이 김민재의 이적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는 올 겨울 이적시장이 마지막이 될 수 있다.

여름이 되면 보스만룰(계약 만료를 6개월 남긴 선수가 자유롭게 이적 협상을 진행할 수 있는 규칙)이 적용돼 자칫 이적료를 단 한 푼도 못받고 김민재를 떠나보낼 수도 있다. 베이징이 다급한 이유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