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 백신 접종 시행계획’ 28일 발표 예정

조진수 / 기사승인 : 2021-01-23 16:10:19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진수 기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이 다음 주에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과 관련한 브리핑을 28일 목요일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간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범부처가 참여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통해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와 접종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정한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마련해왔다. 

질병청이 그간 발표한 내용을 종합하면 백신접종 계획에는 내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도입되는 코로나19 백신을 누구부터 맞을 것인지, 또 어디서 맞을 것인지 등 우선접종 권장 대상에 대한 세부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날 경우 어떻게 관리할지 등에 대한 내용도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현재까지 코백스 물량을 포함해 총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모더나 2000만명분,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각각 10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이다. 또 노바백스와는 2000만명분을 추가로 들여오기 위한 계약을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코백스의 초도 물량 5만명분이 빠르면 2월 초 가장 먼저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코백스로부터 받을 백신은 화이자 제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정부는 차질 없는 백신 접종을 위해 위탁의료기관 1만 곳과 접종센터 250곳을 지정해 운영하기로 하는 등 준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정부가 발표한 우선접종권장대상자는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와 종사자, 노인(65세 이상),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교정시설·치료감호소 수감자와 직원 등이다. 이중에서도 최우선 접종 대상자는 의료기관 종사자와 집단시설 생활자·종사자로 고려되고 있다.

rokmc439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