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폭력’, 정의로운 권고를” 인권위 앞에 모인 여성단체 촉구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01-25 16:19:28
- + 인쇄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관계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피켓을 들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여성단체들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정의로운 권고”를 촉구했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은 25일 서울 인권위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한사성)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박 전 시장의 지지세력과 여당 그리고 반성폭력 운동에 반감을 갖는 세력들은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을 ‘사실이 아닌 일’, ‘밝혀낼 수 없는 사건’, ‘무고한 사건’, ‘정치적 공격’, ‘의롭고 정 많은 박 전 시장에게 일어난 억울한 사건’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피해자는 심각한 2차 피해를 경험했다. 인권위의 직권조사 발표는 공식조사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권수현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대표도 “인권위는 국회와 대통령, 대법원장에 의해 지명되지만 국가인권위원회는 정치권력으로부터 독립된 기구”라며 “그 어떤 권력으로부터도 독립되어 인권의 원칙과 민주주의의 원칙, 성평등의 원칙에 입각해 사건을 판단하고 결정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한국정치의 고질적이고 뿌리 깊은 성차별 구조와 문화를 개혁하고 이에 대해 정치인들이 그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정의로운 판단과 결정을 하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관계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피켓을 들고 있다. 박태현 기자
피해자의 입장도 대독됐다. 피해자는 “고인의 측근들은 저에 대한 비난을 SNS에 게재했다. 지지자들은 측근들의 확신에 찬 어투를 믿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어떤 행위도 없었다’, ‘무고’, ‘살인녀’ 등)을 각종 커뮤니티에 적극적으로 게시했다”며 “마치 누군가 계획한 듯 발표 이후 일부 웹사이트에는 제 사진과 동영상이 갑자기 게재됐다”고 호소했다. 그는 “저의 마지막 희망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라며 “누군가를 처벌하기 위한 사실확인이 아닌, 누군가의 삶을 살리기 위한 사실확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혼란을 잠재워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이날 박 전 시장 성폭력 사건에 대한 직권조사 결과를 의결할 예정이다. 

인권위는 지난해 7월30일 해당 사건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했다. 여성단체는 ▲서울시 및 관계자들의 성차별적 직원 채용 및 성차별적 업무강요 ▲ 박원순의 성희롱 및 강제추행 등 성적 괴롭힘으로 인한 피해의 정도 ▲서울시 및 관계자들의 직장 내 성희롱 및 성범죄 피해에 관한 방조 ▲직장 내 성폭력, 성희롱 피해에 대한 미흡한 피해구제절차 등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