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 위기’ 정의당…“쇄신하겠다”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01-26 10:51:32
- + 인쇄

강은미 원내대표 "밑바닥부터 근본적 변화...무관용 원칙 지킬 것"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왼쪽)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오른쪽은 정호진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큰 이슈로 떠올랐다. 특히 피해자가 소속 장혜영 의원으로 밝혀지면서 일각에서는 진보 진영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질타하고 있다. 반면 당사자인 정의당 소속 정치인들은 재점검을 바탕으로 쇄신을 외쳤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26일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성폭력‧인권 이슈를 통해 우리 사회 변화를 만들어 가고자 했던 정의당에도 문제가 여과 없이 드러났다”며 “부단한 노력에도 조직문화를 바꾸지 못했다. 밑바닥부터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쇄신을 위해 ‘무관용 원칙’을 변함없이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일어났다. 하지만 처리에서만큼은 어떠한 유보와 타협 없이 원칙에 입각해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장 의원의 용기와 공동체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철저한 쇄신의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강은미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으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오른쪽은 심상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당 대표를 지냈던 심상정 의원도 당의 모든 것을 바닥에서부터 재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 소식을 접하고 망연자실하고 있을 당원들과 실망한 국민들께 면목 없고 송구스러울 따름”이라며 “나부터도 놓치고 있던 것이 없었는지 더 깊이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 가치와 원칙을 부여잡고 함께 몸부림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류호정 신임 원내대변인 역시 운영체계와 조직개편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류 원내대변인은 26일 “당이 책임질 시간이다. 모든 것을 바닥에서부터 재점검해야 할 일”이라며 “어떠한 비판과 비난도 피할 수 없다. 괴롭게 맞겠다. 부단히 혼나겠다”고 말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