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선동 전 의원 “나경원‧오세훈 캠프 합류 제안은 사실… 고민 끝에 거절”

조진수 / 기사승인 : 2021-02-14 13:25:52
- + 인쇄

“당원과 국민들의 선택 따르는 게 도리”

사진=김선동 전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화가 핵심으로 떠오른 가운데 출사표를 던진 나경원 전 의원 캠프에 합류하기로 알려졌던 김선동 전 의원이 해당설과 선을 그었다. 

김 전 의원은 14일 쿠키뉴스에 “나 의원 쪽에서 사실 제안이 있었다”며 “고민 끝에 합류하지 않는 것으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히려 경선이 잘 치러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해당 결정을 내렸다. 그는 “나 의원 말고도 오세훈 후보 쪽 제안도 있었다. 하지만 당원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서 국민들과 당원들의 선택을 따르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제 TV 토론도 해야 한다. 그런데 특정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은 도리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정치적인 이합집산 없이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지켜보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