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탑치과병원 김현종 원장', 코로나19에도 착한 기부 이어가

김영보 / 기사승인 : 2021-02-22 15:23:16
- + 인쇄

사진=서울탑치과병원 제공


[쿠키뉴스] 김영보 기자 = 서울탑치과병원은 김현종 원장의 꾸준히 기부활동과 선행으로 일명 '착한 치과'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 2018년부터 ‘은둔환자 의료지원캠페인’에 참여해 총 11명의 은둔환자에게 임플란트 등 다양한 치료를 지원했다. 이 중 9명은 치료를 마쳤고 2명은 치료 진행 중이다. 누적 기부금은 1억 3천여 만원에 달하고,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웠던 2020년 한 해에만 1억 원이 넘는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김현종 원장 개인 역시 서초구 장애인치과에서 재능기부를 통한 진료를 수십년 째 이어오고 있다. 직원들과 함께 몽골, 베트남 등을 매년 방문하여 해외 봉사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김 원장은 서울의료봉사재단 이사로 재임중이다. 치료 재료는 자비로 부담해 가며, 봉사를 이어온 지 15년째이다.

서울탑치과병원 김현종 병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작은 실천 하나로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지 사회공헌에 앞장설 생각"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착한 치과'로서 사회구성원과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kim.youngbo@kukinews.com